FANDOM


헤비메탈(Heavy metal)
형식적 기원 블루스 락, 고전적 헤비메탈, 싸이키델릭 락, 애시드 락
문화적 기원 60년대 후반 영미권
주로 쓰는 악기 일렉기타, 드럼, 베이스, 보컬
하위 장르
익스트림 메탈(블랙 메탈, 데스 메탈, 둠 메탈, 쓰래쉬 메탈), 팝 메탈, 고딕 메탈, 그루브 메탈, 파워 메탈, 프로그레시브 메탈, 스피드 메탈, 얼터너티브 메탈, 아방가르드 메탈, 크리스찬 메탈, 언블랙 메탈, 크러스트 펑크, 다크 메탈, 포크 메탈, 그라인드코어, 인더스트리얼 메탈, 라틴 메탈, 메탈코어, 네오클래시컬 메탈, 뉴 저먼 하드니스, 포스트 메탈, 스토너 메탈, 심포니 메탈, 정통 헤비 메탈
퓨전된 장르
얼터너티브 메탈, 아방가르드 메탈, 크리스찬 메탈, 크러스트 펑크, 드론 메탈, 포크 메탈, 펑키 메탈, 그라인드코어, 인더스트리얼 메탈, 메탈코어, 네오클래시컬 메탈, 뉴메탈, 포스트 메탈, 랩 메탈, 슬러지 메탈, 스토너 락, 심포니 메탈, 바이킹 메탈, 밥 메탈
주요 지역
호주, 샌 프란시스코 베이 에어리어, 브라질, 영국, 핀란드, 독일, 노르웨이, 스웨덴, 미국

한국에서는 철저히 광신적인 매니아층만 향유하는 음악이지만, 해외에서는 비교적 사정이 낫다고 한다.

가스파드와 기타 소문에 의하면, 국내에서 메탈이 가장 활성화된 지역은 부산이라고 한다. 부산의 인디씬은 펑크와 메탈이 강세이며, 부산의 락 페스티벌마저 메탈이 강세이다. 부산은 클럽음악도 메탈처럼 빡세다는 소문도 나돌아다닌다.

헤비메탈의 역사 편집

헤비메탈의 조상 - 1950~60년대부터 헤비메탈의 조상 탄생

1960년대 말~1970년대 초 - 고전적 헤비메탈(블루스 계열이라서 하드 락과 겹침)

70년대 후반 ~ 1980년대 초 - 펑크 이후로 NWOBHM 혁명, 우리가 아는 형태의 메탈로 전환

1980년대 이후 - 본격적 장르 분화(쓰래쉬, 데쓰, 블랙, 파워, 둠 메탈 등)

90년대, 2000년대 이후로도 계속적인 장르 분화 일어남(링크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