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테크노
형식적 기원 하우스, 일렉트로, 신스팝, 시카고 하우스, EBM, 뉴 비트, 하이에너지, 애시드 하우스, 디트로이트 테크노
문화적 기원 80년대 중반 미국 디트로이트
주로 쓰는 악기 드럼머신, 신디사이저, 키보드, 샘플링, PC, 시퀀서
파생된 형태 얼터너티브 댄스
하위장르
애시드 테크노, 앰비언트 테크노, 미니멀 테크노, 테크 하우스
퓨전된 장르
디지털 하드코어, 덥 테크노, 쿠두로, 일렉트로클래쉬, 유로댄스, 게토테크, IDM, 테크스텝, 테크스타일, 트랜스

테크노는 하우스디트로이트 테크노를 원류로 하는 대표적인 EDM의 일종이다. 하우스와 함께 EDM을 통칭하는 대명사이기도 하다.

테크노는 하우스에 비해 부드러운 진행방식이 퇴화했으며 비트가 좀 더 정교, 복잡하고 더 빽빽하거나 더 빡센 경향으로 진화하는 것에 그 차이점이 있다. 아마 일렉트로 특유의 드럼머신으로 펑키한 비트를 비교적 빽빽이 채워넣고 EBM 성향도 추가되어서인것같다고 추측된다. 개인적으로 락과 메탈의 차이점과 비슷하다고 생각함.

이런 점 탓에 특히 국내에서는 조금 하드하고 인더스트리얼한 하우스 음악이라도 테크노로 오인된다고 한다. 국내 90년대 테크노 붐 시절 사랑받았던 장르는 엄밀하게 말해서 '하드 하우스' 계열이라고 한다. 사실 일렉트로니카에 문외한인 사람은 다 똑같아 보여서 그럴것이다.

테크노의 빡세고 복잡한 성향상 제작자들 중에서 고학력자 비율이 높다고 한다.